전체메뉴
학부모 52% 『유아교재 활용안한다』…소보원 설문
더보기

학부모 52% 『유아교재 활용안한다』…소보원 설문

입력 1998-04-26 19:39수정 2009-09-25 15: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반 가정에서 값비싼 유아용 교재를 구입한 뒤 절반 정도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보호원이 최근 서울시내 유치원 학부모 5백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유아용 교재세트를 산 뒤 그대로 방치하는 경우가 51.6%나 됐다. 특히 아이가 0∼1세일 때 더 자라면 사용하려고 구입해놓았다가 활용하지 못한 비율이 58.7%였다.

교재는 대부분 방문판매(82.2%)를 통해 신용카드나 할부로 구입(96.8%)하는 것으로 조사됐다.유아용 교재는 책 교구 테이프 장난감 등 세트로 구성돼 평균 가격이 45만원선에 이르렀다.

〈윤양섭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