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식품-의류-가전 『소품종시대』…모양보다 값-실속경쟁
더보기

식품-의류-가전 『소품종시대』…모양보다 값-실속경쟁

입력 1998-04-26 19:39수정 2009-09-25 15: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제품이 통 안 나온다. 식품 의류 가전업체들이 올들어 개발한 신제품은 작년보다 최고 50% 이상 줄었다.

새로운 제품이나 모델을 양산하는 다품종 전략은 퇴조하고 소품종 시대가 열리고 있다. 기업에서도 잘 팔린다는 확신이 서야만 신제품을 내놓는 경향이 뚜렷하다.

▼‘될성 부른’제품만 생산〓롯데제과가 올 1·4분기(1∼3월)에 새로 선보인 과자류의 신제품은 모두 30가지. 작년 이맘때 67가지였던 것에 비하면 절반도 채 안된다. 빙과도 13종에서 6종으로 줄었다.

신상품 출시 여부를 여학생과 주부 등 30명으로 구성된 모니터의 평가결과로 결정하는 롯데는 올들어 ‘커트라인’을 크게 올렸다. 예전엔 5점 만점에 3.5점이면 시장에 나갈 수 있었으나 올해부터는 4점 이상 받아야 한다. 말하자면 ‘될성 부른 떡잎’만 키우겠다는 전략인 셈. 마케팅팀의 최근형(崔根亨)과장은 “불황이다보니 불확실한 제품에는 시간과 비용을 낭비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해태제과도 빙과류 신제품이 작년 12종에서 올해 6종으로 줄었다. 이렇게 신제품이 줄어든 탓에 예년같으면 여름 대목을 앞두고 치열한 판촉전이 벌어질 시기인데도 올해는 빙과시장이 잠잠하다.

태평양화학도 치약 등 생활용품의 올해 신제품이 11종으로 작년의 19종보다 크게 줄었다. 설록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이 회사는 작년 3월까지 설록차 6종을 새로 내놓았으나 올해는 단 한종도 없다.

대상은 식품류 신제품이 작년 1·4분기 12종에서 올해는 30% 줄어든 9종에 그쳤다. 올해 전체적인 신제품 개발 계획은 전년도에 비해 20% 정도 줄일 계획.

▼신모델경쟁에서 실속 기능경쟁으로〓삼성전자가 올들어 지금까지 시장에 새로 선보인 신제품 숫자는 작년보다 20∼30% 감소했다. 새로 ‘데뷔’한 제품들은 복잡한 기능을 주렁주렁 매달기보다 단순한 저가의 실속형이 많은 것이 특징. 삼성측은 “가전업체들이 신제품을 대량으로 쏟아내며 모델경쟁을 벌이던 시기는 이제 끝났다”며 “소수 품목을 갖고 가격과 실속으로 경쟁하는 양상을 띨 것”이라고 전망했다.

의류업체인 신원의 베스트셀러 브랜드인 베스티벨리는 97년 봄 1백97가지 모델에서 98년 봄 1백11가지로 40% 이상 줄였다. 여름 모델도 97년 2백64가지에서 올해 1백80가지로 역시 크게 줄였다. 다른 인기 브랜드인 씨도 작년 2백95가지에서 올해는 1백90가지. 다른 업체들도 엇비슷한 양상이다.

모델수 감소와 함께 업체별 특성이 사라진 것도 눈에 띄는 경향. 의류업계에서는 “신제품들이 단순 실속형 디자인 위주다 보니 브랜드별 개성을 찾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기존 인기품목 집중관리〓기업들이 이렇게 신제품 개발을 줄이는 이유는 두가지. 첫째 신제품 개발에 들어가는 부담을 최소화하겠다는 것이다. 새 제품 하나를 만들려면 시장조사에서부터 생산라인 설치, 광고 판촉, 물류비에 이르기까지 기존 제품에 비해 몇배의 비용이 들어간다. 실컷 고생해서 시장에 내놔도 성공 여부는 지극히 불투명한 ‘모험’이다. 기업들은 모험을 피하는 대신 기존 인기 제품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태평양화학측은 “신제품이 줄면서 관리 품목이 6백개에서 5백여개로 줄어 그만큼 집중관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명재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