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경북]동해안 수산물 어획량,작년비 44%증가
더보기

[대구/경북]동해안 수산물 어획량,작년비 44%증가

입력 1998-04-25 08:25수정 2009-09-25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북 동해안에 수산물 어획량이 크게 늘어나 어민들이 오랜만에 활기를 되찾고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총 어획량은 4천5백80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천1백83t에 비해 44% 늘어났다.

위판액도 1백14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어종별로는 오징어가 9백98t으로 가장 많고 △임연수 6백79t △가자미 3백43t △전어 2백98t △대게 2백35t 등이다.

이는 수온이 평년보다 높았고 한류와 난류가 골고루 섞여 어장이 잘 형성됐기 때문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연안수온이 올라가 감포에서 죽변에 이르는 근해에 꽁치어장이 순조롭게 형성돼 있고 가자미와 전어 임연수 등을 대상으로 한 자망어업이 호황을 이뤄 당분간 어획량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구〓이혜만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