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起亞출신 한나라당 의원 비자금조성 개입 혐의 수사
더보기

起亞출신 한나라당 의원 비자금조성 개입 혐의 수사

입력 1998-04-25 06:48수정 2009-09-25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영삼(金泳三)정부의 경제실책을 수사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이명재·李明載검사장)는 24일 기아그룹 김선홍(金善弘)전회장의 비자금 조성에 한나라당 L의원이 개입한 혐의를 잡고 수사중이다.

검찰은 L의원이 94년부터 96년까지 기아 계열사의 사장으로 재직하면서 S부동산개발에 사업계약을 해주는 대가로 2억원을 요구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또 L의원이 4·11총선에서 당선된 뒤에도 기아그룹 계열사 부회장직을 맡아온 점을 주목, 기아그룹의 제삼자 인수를 막기 위해 정치권에 로비를 벌였는지에 대해서도 수사중이다.

L의원은 이에 대해 “부동산 업체와의 거래는 담당 임원이 하는 일이므로 나는 전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 외환위기 ▼

검찰은 강경식(姜慶植)전경제부총리가 친인척이 경영하는 모그룹을 위해 채권은행단에 압력을 행사한 혐의를 잡고 수사중이다.

강전부총리는 퇴임 직전인 지난해 11월 이 회사의 담보가 3백18억원이나 부족한데도 채권은행단에 1천60억원을 대출하도록 압력을 행사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다음 주 강전부총리를 소환, 외압부분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직권남용죄를 적용해 기소할 것인지를 신중히 검토중이다.

검찰은 또 강전부총리와 김인호(金仁浩)전청와대경제수석의 개인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기업체에서 금품을 받았는지를 추적하고 있다.

▼ PCS사업권 ▼

검찰은 한솔그룹이 주력기업인 한솔제지를 통해 30여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확인, 비자금 사용처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또 경상현(景商鉉)전정보통신부장관이 95년10월 개인휴대통신(PCS) 무선접속방식으로 부호분할다중접속(CDMA)방식을 최종 선택하며 거액의 리베이트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경전장관 가족들의 은행계좌를 추적하고 있다.

〈이호갑·부형권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