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반가워요]신선우감독 내친김에 「아시아 왕중왕」까지
더보기

[반가워요]신선우감독 내친김에 「아시아 왕중왕」까지

입력 1998-04-23 19:43수정 2009-09-25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선우(42·현대 다이냇)〓“97∼98시즌 우승의 기쁨을 말레이시아에서 다시 한번….” 25일부터 콸라룸푸르에서 열리는 제9회 아시아클럽선수권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선수단을 이끌고 23일 출국한 그는 이렇게 다짐했다. 이 대회는 아시아 각국의 챔피언들만 모이는 왕중왕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