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계개편/「의원빼가기」유형]비리 봐주기…공천 보장…
더보기

[정계개편/「의원빼가기」유형]비리 봐주기…공천 보장…

입력 1998-04-23 19:43수정 2009-09-25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이 여권의 ‘의원빼가기’유형을 분류해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한나라당은 비리 사정(司正)위협, 계류중인 재판에서의 선처, 지역개발 약속, 사업상 혜택, 지역정서 및 연합공천 보장, 여권인사와 친분 이용 등을 대표적 회유 협박 유형으로 꼽고 있다.

비리사정 위협의 대상은 수도권의 L, L, N, S의원과 종합금융사 인허가 비리 연루설이 돌고 있는 부산 경남의 P, K의원 등. 여권은 직간접 경로를 통해 사업상 또는 공직재직시 비리사실을 포착한 것처럼 흘리면서 입당하면 과거의 비리를 눈감아 주겠다고 말하고 있다는 게 한나라당의 주장이다.

또 선거법 위반 등으로 재판에 계류중인 H, K, N의원에 대해 재판에서 선처를,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도권의 S, S, P의원을 상대로는 사업상 애로를 해결해 주겠다는 유혹을 던지고 있다는 것.

자민련의 ‘텃밭’인 충청출신의 신경식(辛卿植) 김영준(金永俊) 이완구(李完九)의원에 대해서는 자민련이 지역정서를 무기로 탈당을 압박하고 있다는 게 한나라당의 분석이다. 이들 중 이의원은 자민련 입당결심을 굳혔으나 조부영(趙富英)주택공사사장이 지구당위원장을 내놓지 않아 탈당을 미루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나라당은 또 여당이 연합공천 보장을 조건으로 수도권 의원들에게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최기선(崔箕善)인천시장이 탈당한 뒤 인천지역 의원 상당수가 동요했던 것도 바로 여당의 연합공천에 따른 두려움과 무관치 않다. 수도권지역 의원 중 L, J, K, L의원 등이 연합공천 보장 유혹에 흔들리는 기미를 보이고 있다는 게 한나라당의 설명이다.

야당의원이 지역개발 예산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점을 이용, 지역개발을 입당조건으로 제시하는 것도 회유 유형 중의 하나. 특히 경북의 K의원은 자민련으로부터 입당하면 경부고속철도가 지역구를 지나도록 해주겠다는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이와 함께 여권 고위인사들이 과거의 인연을 입당설득에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공화계출신으로 김종필(金鍾泌)국무총리서리와 가까운 수도권의 L의원과 민주평통수석부의장을 맡아 여권으로 돌아선 이수성(李壽成)전총리와 절친한 경북 J의원 등이 대표적인 인물.

또 자민련은 지난해 대선 전 한나라당으로 이적한 L, Y, A, P, L, H의원 등을 다시 데려가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여권의 회유공세에 대해 한나라당은 개별접촉 강화 등 대응방안을 강구중이지만 실효성이 있을지는 미지수다.

〈김차수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