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니화제]日중앙銀 지점장 초호화 사택 물의
더보기

[미니화제]日중앙銀 지점장 초호화 사택 물의

입력 1998-04-23 19:43수정 2009-09-25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앙은행 지점장 사택이 총리공관보다 넓다니 말이 됩니까?”

“지진 등 긴급사태가 발생할 때 업무용으로 쓸 수 있도록 넓은 장소를 구한 것이니 이해 바랍니다.”

22일 열린 일본 중의원 행정개혁특별위원회. 민주당 히라노 히로부미(平野博文)의원과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의 혼마 다다요(本間忠世)이사 사이에 일본은행 지점장의 집크기에 관한 논쟁이 벌어졌다.

일본은행이 이날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 은행 33개 지점장 사택의 평균 대지면적은 3백70.6평(1천2백23㎡), 건평은 63.6평(2백10㎡)으로 일본의 주택사정을 고려할 때 ‘대궐’로 밝혀졌다.

특히 오사카(大阪)지점장 사택은 대지 1천1백18평, 건평 1백33평에 정원에는 나무가 울창한 초호화 주택이었으며 삿포로(札幌) 후쿠시마(福島)지점장 사택도 대지면적이 6백평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계총리인 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經團連)회장이 30평 집에 사는 일본에서 공직자 사택이 이같이 호화판이니 의원들이 흥분할 수밖에.

잇단 공박에 일본은행측이 “긴급사태용” 운운하고 답변하자 히라노의원은 “도대체 상식을 갖고 하는 소리냐”고 버럭 소리를 질렀다.

하시모토 류타로(橋本龍太郎)총리도 “오사카지점장 사택의 면적은 지나치게 넓은 것이 분명하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 얘기가 언론을 통해 전해지자 대다수 국민들도 분노를 나타냈다. ‘토끼장’이라 불리는 좁디 좁은 집에서 사는 평균 일본인들이 볼 때 중앙은행지점장 사택 규모는 ‘정신 나간’ 정도에 해당하기 때문.

금융기관들로부터 수시로 호화접대를 받은 부패스캔들로 이미 망신살이 뻗쳤던 일본은행이 죽을 짓만 골라 하고 있다는 평이다.

〈도쿄〓권순활특파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