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선홍씨 비자금 60억 조성…검찰 곧 소환 사법처리
더보기

김선홍씨 비자금 60억 조성…검찰 곧 소환 사법처리

입력 1998-04-23 06:47수정 2009-09-25 15: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영삼(金泳三)정부의 경제실책을 수사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이명재·李明載검사장)는 22일 기아그룹 김선홍(金善弘)전회장이 계열사를 통해 60여억원 이상의 비자금을 조성한 것을 확인했다.

검찰은 이 돈의 대부분이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집중 사용된 것을 확인, 김전회장이 당시 기아그룹의 제삼자 인수를 막기위해 정치권에 뿌린 것으로 보고 수사중이다. 검찰은 이에 따라 김전회장을 곧 소환, 비자금 조성경위와 사용처를 확인한 뒤 횡령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정치권 인사들에 대한 수사여부를 신중히 검토중이다. 검찰조사결과 김전회장은 기아그룹 계열사인 기산을 통해 아파트와 공장건설용 대지를 실제가격보다 높게 매입하면서 그 차액을 비자금으로 조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에 따르면 기아그룹은 또 대경화성 등 3개 계열기업의 거래은행에 기아그룹 명의로 통상 관례보다 큰 액수의 지급보증을 해주고 그 차액과 커미션을 받아 비자금을 조성하기도 했다는 것.

검찰은 이날 기산과 거래했던 부동산 매매업체인 S개발 등 21개 거래업체 대표를 포함해 관계자 70여명을 소환조사한 결과 이같은 내용을 확인했다.

검찰은 또 이날 김전회장의 가족 전원과 이기호(李起鎬)전 종합조정실장 등 기아그룹 자금담당자, 계열사 사장 등 10명을 출국금지하고 예금계좌에 대한 추적에 들어갔다.

검찰은 또 김전회장과 박제혁(朴齊赫)전사장 이실장 등 10명의 집 및 기아자동차 계열사인 대경화성과 협력사인 남양공업 서울차체 등 3개사를 압수수색하고 기아그룹의 회계장부 등을 임의제출 형식으로 넘겨받았다.

▼ PCS사업권 ▼

검찰은 한솔PCS 조동만(趙東晩)부회장과 한솔그룹 구형우(具亨佑)총괄부회장 등 한솔그룹 관계자 5명을 상대로 그룹차원의 비자금 조성규모와 사용처에 대해 추궁했다.

검찰은 조부회장의 혐의가 드러나는 대로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이날 LG텔레콤 정장호(鄭壯晧)부회장과 이수연(李秀淵)이사를 소환, LG그룹의 비자금 조성여부와 ㈜데이콤 주식 위장매입에 대해 조사했다.

▼ 외환위기 ▼

검찰은 외환위기와 관련, 임창열(林昌烈)전경제부총리와 김영섭(金永燮)전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임전부총리가 지난해 11월19일 취임하면서 김영삼전대통령에게서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요청하라는 지시를 받았는지를 집중 조사했으나 임전부총리는 이를 부인했다.

임전부총리는 대검에 출두하면서 “취임 하루만에 IMF총재 등을 만나면서 구제금융을 신청하기로 스스로 결정, 21일 김전대통령에게 보고했다”며 “나는 외환위기를 타개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이수형·조원표·이호갑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