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틈으로 보는 세상]합격직후 해고되면 「노가리퇴」
더보기

[틈으로 보는 세상]합격직후 해고되면 「노가리퇴」

입력 1998-04-21 20:06수정 2009-09-25 15: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명퇴보다 어린 노가리퇴를 아시나요.’

국제통화기금(IMF)한파로 인해 취업난이 심각한 대학가에서는 요즘 꽁꽁 얼어붙은 노동시장의 세태를 풍자하는 갖가지 신조어가 유행하고 있다.

‘노가리퇴’란 명태보다 작은 ‘노가리’에 명예퇴직의 ‘퇴’자를 붙인 조어. 입사시험에 갓 합격한 대졸 취업희망자들이 입사도 하기 전에 정리해고당하는 퇴직을 일컫는 말. 일부 기업에서 이미 뽑아놓은 신입사원들의 발령을 취소하는 매정함을 빗댄 표현이다.

‘대기족’도 노가리퇴와 비슷한 의미. 어려운 관문을 거쳐 이미 취업이 되긴 했지만 기업들이 뽑아만 놓고 정식출근을 무기한 연기하는 바람에 집에서 전화통만 쳐다보며 대기하고 있는 취업예정자를 가리킨다.

이들과는 달리 아예 취업은 꿈도 못꾸고 있는 ‘잠수족’과 ‘해녀족’도 있다.

잠수족은 취업 ‘빙하기’를 견디다 못해 외부와 연락을 끊고 외출마저 삼가는 취업준비생으로 남들의 시선을 의식,아예 ‘수면하’에서만 움직인다고.‘해녀족’은 잠수족중에서 여성을 지칭하는 말.

이밖에 국내 취업난을 일시적으로나마 피하기 위해 해외유학을 준비했다가 환율폭등 때문에 주저앉은 ‘U턴족’도 있다.

사회에 제대로 출발도 해보기 전에 실업자 대열에 서서 절망을 곱씹는 불운한 세대들의 원망이 담긴 신조어가 대학가에서 사라질 날은 언제일까.

〈이영이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