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선거법처리후 영수회담추진…서울시장후보공천 재검토시사
더보기

與,선거법처리후 영수회담추진…서울시장후보공천 재검토시사

입력 1998-04-21 20:06수정 2009-09-25 15: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권은 국회에서 통합선거법 개정안이 처리된 직후 여야영수회담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은 또 서울시장후보 공천문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의 한 고위관계자는 21일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여야영수회담의 명분이 생길 것”이라며 “여야영수들이 일단 만나게 되면 자연스럽게 정국현안에 대한 말문이 트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장후보 공천과 관련, “정치란 늘 살아움직이는 것”이라며 지금까지 여권의 후보로 유력시돼온 한광옥(韓光玉)국민회의부총재가 아닌 제삼의 인물이 부상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그는 “새 정부에 대한 첫 중간평가의 성격을 지닌 이번 지방선거는 매우 중요하며 특히 수도권은 사활이 걸린 지역이므로 당선가능성에 초점을 맞출 수밖에 없다”며 여론조사결과가 변수임을 시사했다.

그는 그러나 여권의 경기지사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임창열(林昌烈)전경제부총리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교체될 가능성이 없다”고 못박았다.

그는 이어 “여당후보를 먼저 확정하는 것은 전략상 불리할 수도 있다”고 말해 시도지사 후보 공천을 가능한 한 늦출 방침임을 밝혔다.

〈임채청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