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펙트럼]흥국생명의 배구사랑…해체설 나돌자 적극해명
더보기

[스펙트럼]흥국생명의 배구사랑…해체설 나돌자 적극해명

입력 1998-04-21 19:25수정 2009-09-25 15: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친구는 어려울 때 확실하게 드러난다”는 말이 있다. 친한 척하다 어려울 때면 나몰라라 외면해 버리는 게 현실.

국제통화기금(IMF)시대의 국내배구계에서도 이같은 현상이 어김없다.

지난해 슈퍼리그 개막을 눈앞에 두고 한일합섬여자팀이 해체를 선언했다. 배구협회에서는 선수단 운영비를 지원하겠다며 참가를 권유했으나 한일합섬측은 끝내 팀을 공중분해시켰다.

슈퍼리그가 끝나자 효성여자배구팀에 이어 SK케미칼이 21일 팀 해체를 선언했다. 후지필름팀도 해체설이 나돌고 있다.

협회나 배구 관계자들은 팀 해체를 막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했지만 해당팀들의 반응은 냉담하기만 했다.

이런 때에 최근 각 언론사에 배포한 흥국생명배구단의 한 보도자료는 시선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흥국생명은 이 자료에서 최근 일부 언론에서 거론되는 흥국생명 배구팀 해체설은 사실 무근이라며 “여자배구단 발전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못박았다.72년 창단후 한국여자배구 발전을 위해 묵묵히 기여해온 흥국생명의 진가를 드러내는 신선한 충격이었다.

〈권순일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