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철환 韓銀총재 『금리 인하 서두를때 아니다』
더보기

전철환 韓銀총재 『금리 인하 서두를때 아니다』

입력 1998-04-21 19:24수정 2009-09-25 15: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철환(全哲煥)한국은행총재는 21일 “부실기업의 퇴출과 기업의 재무구조를 개선하는데 고금리가 촉진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금리인하 문제는 조심스럽게 다루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총재의 이같은 발언은 금리 인하를 추진하고 있는 재정경제부와 다소 상반된 입장을 나타낸 것이어서 주목된다.

전총재는 이날 정부 세종로청사에서 열린 외교통상부 재외공관장회의에 참석, 강연을 통해 “우리 경제에 대한 대외신뢰가 완전히 회복되지 못한 상황에서 금리를 서둘러 인하할 경우 국내에 유입된 자금이 유출될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또 “부실금융기관의 정리가 지연돼 시장에서 건실한 금융기관과 부실한 금융기관이 구별되지 못하면 금융시스템 전체에 대한 신인도가 떨어져 실물경제 활동에도 장애요인이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정리비용 문제가 정부에 큰 부담을 안겨주겠지만 그렇다고 금융기관 정리를 주저하거나 피할 수는 없다”며 회생이 어려운 금융기관은 신속히 정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강운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