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계개편」정국/趙체제 강경]對與수위 강화 해석도
더보기

[「정계개편」정국/趙체제 강경]對與수위 강화 해석도

입력 1998-04-19 21:16수정 2009-09-25 15: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국경색으로 한나라당에서 강경론이 득세, 새 지도체제가 들어서면 여야관계가 해빙될 것이라는 당초 기대는 물건너간 분위기다.

한나라당은 정국경색의 근본원인이 여권의 ‘야당 파괴공작’이라고 주장한다. 여권에서 국회의원 기초단체장 빼가기와 함께 경제실정(失政)수사를 통해 야당을 압박, 생존차원에서 강경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는 게 야당의 주장이다.

그러나 이에 못지않게 한나라당의 당내 갈등도 정국경색을 부채질한 요인이다. 조순(趙淳)총재가 재추대됐지만 당을 장악하지 못한데다 이한동(李漢東) 김윤환(金潤煥) 김덕룡(金德龍)부총재 등 계파 실세들이 ‘6·4’지방선거 이후 실시될 총재 경선에 대비, 선명성 경쟁을 하고 있다.

특히 조총재의 ‘차기대권 꿈’이 한나라당 내 강경기류를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는 분석도 당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이회창(李會昌)명예총재와 김윤환부총재 등 비당권파는 지방선거 후 가능한 한 빠른 시일 안에 총재경선을 실시, 당권을 장악한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그러나 조총재는 현체제를 과도체제로 인정하지 않은 채 차기대권을 겨냥, 비당권파와 맞대응해 당권을 지키겠다는 뜻을 드러내고 있다. 조총재는 전당대회에서 “앞만 보고 달리겠다”고 선언한데 이어 비당권파의 당직 안배요구를 무시, 서청원(徐淸源)사무총장 김철(金哲)대변인 박종웅(朴鍾雄)사무부총장 등 핵심당직자를 민주계 일색으로 채워버렸다.

조총재가 대여(對與)강경투쟁을 선도하는 것도 강경파 초 재선의원과 비당권파의 ‘흔들기’를 의식한 것으로 보는 사람들이 많다.

〈김차수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