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G7정상,換亂방지책 논의키로…내달 英서 연례회담
더보기

G7정상,換亂방지책 논의키로…내달 英서 연례회담

입력 1998-04-19 21:16수정 2009-09-25 15: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방 선진7개국(G7) 정상들은 다음달 영국 버밍엄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국제통화기금(IMF)개선방안과 아시아 경제위기같은 사태의 재연을 막을 대책을 협의한다.

17일 워싱턴의 소식통들에 따르면 IMF 잠정위원회와 각국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회의 등에서 다룬 로버트 루빈 미재무장관의 개혁안에 대한 협의결과를 토대로 G7 정상들이 연례 정상회담에서 합의점을 찾기 위한 논의를 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루빈 장관의 개혁 패키지를 일본 독일 영국이 강력히 지지하고 있어 정상들은 IMF의 기능을 강화하고 회원국 각종 경제자료의 투명성 등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루빈 장관은 이번 IMF회의에서 한국 태국 인도네시아에서와 같은 외환위기의 재연을 막기 위해 △경제자료 투명성 확보 △금융시스템 강화 △국제금융시장 채권자의 위험부담 분담 등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IMF의 한 소식통은 “어느 나라가 위기에 취약해지고 있는지는 파악할 수 있으나 언제 위기가 닥칠지를 판단하기는 불가능하다”며 “IMF가 작년 9월 홍콩 총회때 ‘태국의 금융문제는 수습됐다’고 밝혔으나 총회 직후 금융위기가 손쓸 틈 없이 급속히 진행되고 파급됐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또 한국이 외환위기 발생 후에도 단기외채 규모조차 파악이 잘 안돼 수습에 혼선이 있었던 점을 지적하고 이런 사태의 재연을 막으려면 회원국 정부와 각 경제주체들이 경제자료의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 미국과 IMF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워싱턴〓홍은택특파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