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건강]『스트레스앞에 장사없다』…「가슴앓이」직장인 늘어
더보기

[건강]『스트레스앞에 장사없다』…「가슴앓이」직장인 늘어

입력 1998-04-17 19:44수정 2009-09-25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그룹 직원 조모씨(30). 최근 며칠 동안 왼쪽 가슴 아래쪽이 결려 기침할 때마다 바늘이 ‘콕콕’ 찌르는 듯 아팠다. 가슴 속에 묵직한 무엇인가가 들어있는 느낌. ‘혹시 협심증은 아닐까’ 생각해 병원을 찾아갔더니 “스트레스로 생긴 흉통일 뿐”이라는 것이 의사의 진단.

최근 스트레스 때문에 가슴에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을 걱정해 병원을 찾지만 대부분 스트레스나 근육이상 때문에 생긴 단순 가슴통증.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김철환교수의 설명. “2년전 가슴이 아프다고 병원에 온 환자 4백67명을 조사한 결과 스트레스성 흉통이 26.1%, 근육이상이 27.0%로 협심증(1.9%)과 심근경색(0.4%)보다 훨씬 많았다. IMF사태 이후 스트레스성 흉통 환자가 급증하는 추세다.”

▼심장병이 아닌 흉통〓미국인의 경우 흉통은 심장병 때문이 많지만 한국인은 다르다. 스트레스 때문인 경우가 가장 많다. 스트레스가 심장병을 일으키지만 스트레스 만으로 심장병이 갑자기 일어나는 경우는 드물다.

갑자기 무거운 것을 들어올리거나 무리하게 골프채를 휘두를 때 근육이나 근막의 무리로 가슴이 아프기도 한다. 골프를 하다가 갈비뼈가 부러지는 경우도 있다.

▼통증 부위에 따른 병 구별〓가슴 옆 부분이 아프면 스트레스성 흉통일 가능성이 높으나 늑막질환이나 근육이상일 수도 있다. 가슴 중앙이 아프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등 심장병일 위험이 있으므로 곧바로 병원에 가야 한다.

▼통증 특징에 따른 병의 진단〓스트레스성 흉통은 며칠 동안 순간적으로 아팠다가 풀리는 현상이 반복된다. 무리한 운동을 하지 않을 때에도 통증이 온다. 근육이상인 경우 통증 부위를 누를 때, 늑막 흉벽 질환일 경우 크게 숨을 쉴 때 더 아프다. 협심증은 몸을 움직이거나 흥분했을 때 5분 안팎으로 참을 수 없을 만큼 쑤신다.

▼대처법〓확실히 스트레스성이라고 여겨지면 스트레스 조절을 통해 고칠 수 있다. 스트레칭운동 근육이완법 호흡법 등이 도움이 된다. 무슨 병인지 모를 때는 X선을 찍거나 ‘운동부하 심전도검사’ 등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도움말〓서울대의대 순환기내과 박영배교수, 인제대의대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김철환교수)

〈이성주기자〉

◈ 따라해보세요

▲호흡법

①의자에 앉아서 마음을 진정시킨다

②숨을 들이쉴 때 속으로 ‘하나’를 헤아린다

③숨을 내쉬면서 ‘편안하다’고 생각

④숨을 들이쉴 때 ‘둘’→내쉬면서 ‘편안하다’

⑤열까지 헤아리고 열에서 거꾸로 하나까지 헤아린다

▲근육이완법〈하루 두번〉

①꽉 조이는 옷을 느슨하게

②신체의 각 근육을 번호 순서대로 10초간 힘을 주어 긴장시킨 뒤 20초간 풀 것

③온몸의 긴장상태를 풀 것

④2분간 천천히 숨쉬고 다섯에서 하나까지 거꾸로 헤아린 다음 이완상태에서 깨어날 것

〈숙달되면 수시로〉

①팔→다리→배→가슴→어깨→목→눈→이마의 순으로 이완할 것

②배→가슴→얼굴→팔다리 순으로 이완할 것

(도움말〓인제대의대 서울백병원 신경정신과 최영희교수)

◈ 한방에선 ◈

한방병원을 찾는 흉통 환자의 대부분은 스트레스성. 스트레스는 가슴의 기 흐름을 방해한다. 이 때문에 ‘기가 막히는’ 것이 기체(氣滯). 가슴이 답답해진다. 기체가 계속되거나 정신적 충격이 클 경우 흉통이 생긴다. 호흡곤란 두통 등과 함께 오기도 한다. 정도가 심해 피가 맺히는 어혈(瘀血)이 생길 수도 있는데 이것이 관상동맥질환.

한방병원에선 검진 후 스트레스성이라고 판단되면 침을 놓거나 마사지요법 등으로 치료한다. 안식향 목향 정향 등 약초를 넣은 ‘소합향원’이란 약을 주기도 한다. 다음은 자가치료법.

△평소 가족끼리 팔다리를 마사지해 주거나 수시로 자신의 손발을 주무른다.

△수시로 복식호흡을 하는 것도 방법. 평소 입으로 숨을 들이쉬지 말 것.

△집에서 수건을 물에 적신 뒤 짜서 전신을 마찰하면 경락이 자극받아 스트레스가 풀린다. 직장인은 수건을 적셔 목 뒤에 두거나 마찰할 것. 마른 수건으로 목 뒤를 마찰하기만 해도 효과.

△검지 중지를 모은 것을 한 축,엄지를 한 축으로 집게모양을 만들어 목 옆의 굵은 근육을 오르내리며 꼬집어주면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손바닥 중앙의 노궁혈이나 목 뒤의 풍지혈을 자극한다.

△홍삼이나 대추는 대표적인 스트레스 해소 음식. 홍삼 한 뿌리와 대추 10개 정도를 넣어 차를 끓여먹으면 좋다.

(도움말〓동국대한방병원 구병수교수, 경희대한방병원 김종우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