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화관광부 업무보고]대기업-언론사에 위성방송 허용검토
더보기

[문화관광부 업무보고]대기업-언론사에 위성방송 허용검토

입력 1998-04-17 19:28수정 2009-09-25 16: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는 일본대중문화를 단계적으로 개방한다는 원칙 아래 이달중 각계인사 20명 안팎으로 ‘일본대중문화개방 정책자문위원단’을 구성, 5월초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신낙균(申樂均)문화관광부장관은 17일 “자문위에서 개방시기와 방법을 논의한 뒤 공청회 등을 거쳐 구체적 실행계획을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박문석(朴文錫)문화정책국장은 “일본대중문화는 일본색이 적고 대중에 미치는 영향이 작은 분야부터 순차적으로 개방할 것”이라며 △영상매체는 영화→비디오물→방송 △가요는 현장공연→음반 등의 순서로 개방할 것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은 이날 문화관광부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일본대중문화를 억지로 막다보니 저급한 일본문화가 유입되는 측면이 있다”며 “일본문화 수용에 소극적일 필요가 없으므로 두려움 없이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신장관은 업무보고에서 올 상반기중 통합방송법을 제정, 위성방송에 대기업 언론사 외국인의 제한적 참여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며 관광진흥을 위해 관광특구나 관광단지를 외국인 투자자유지역으로 지정하고 수도권 자연보전지역내 관광지 규모제한도 없애겠다고 보고했다.

〈조헌주·이기홍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