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주일의 영화]「워킹 & 토킹」
더보기

[이주일의 영화]「워킹 & 토킹」

입력 1998-04-17 09:26수정 2009-09-25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혼여성들의 삶과 사랑을 지적이면서도 경쾌하게 담아냈다. 뉴욕을 배경으로 한데다 재치있는 대사가 돋보여 감독 니콜 홀로프세너는 ‘여자 우디 앨런’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주연 캐서린 키너, 앤 헤치.

양윤모(영화평론가)〓오랜 벗과의 정담처럼 행복을 안겨주는 단아한 여성 버디(Buddy)필름.★★★

전찬일(〃)〓‘여성 우디 앨런’이라더니만 역시 섬세한 심리묘사와 게걸스런 입담이 돋보인다.★★★☆

김시무(〃)〓사랑은 작은 것에서부터…. 말이 많은 만큼 보여줄 수 있는 것은 적다.★★☆

개봉작(18불) 〈서울〉명보(274―2121) 〈인천〉터미널시네마(430―7333)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