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환란특감 결과]임창열 前부총리 석연찮은 「면죄부」
더보기

[환란특감 결과]임창열 前부총리 석연찮은 「면죄부」

입력 1998-04-11 08:04수정 2009-09-25 16: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지사 후보로 거론되는 임창열(林昌烈)전부총리 겸 재정경제원장관이 감사원 외환위기특감을 통해 ‘면죄부’를 획득했다. 정부와 국제통화기금(IMF)이 구제금융에 사실상 합의한 것은 작년 11월 16일.

사흘뒤인11월19일 부총리에 취임한 임씨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IMF에 가지 않고서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당시 국제 금융계는 한국의 IMF 구제금융 요청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정부 공식발표만을 기다리고 있다가 후임 부총리가 이를 번복하자 크게 실망했다.

그러나 임전부총리는 이틀뒤인 21일 밤10시 IMF 지원요청을 전격 발표, 결과적으로 국위손상과 함께 대외신인도를 떨어뜨렸다.

감사원은 이에 대해 강경식(姜慶植)전부총리가 임전부총리에게 업무 인수인계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임전부총리는 11월 16일 극비 방한한 캉드쉬IMF총재를 강전부총리와 함께 만나 IMF 지원방안을 논의했기 때문에 구제금융 신청사실을 몰랐을지는 의심스럽다.

감사원은 또 외환위기를 부른 주요 원인중의 하나로 기아그룹에 대한 늑장 처리와 공기업화 방안을 들었다. 물론 기아 사태 늑장처리의 가장 큰 책임은 강전부총리에게 있지만 임전부총리도 주무부처인 통상산업부장관으로서 책임을 완전히 면하기는 어렵다.

〈신치영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