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소득 전문직 「보험설계사」뜬다…年1억이상 20% 늘어
더보기

고소득 전문직 「보험설계사」뜬다…年1억이상 20% 늘어

입력 1998-04-06 19:59수정 2009-09-25 17: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험설계사가 고소득 전문직업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또 남성들의 활약도 두드러져 ‘보험설계사는 주부들의 부업’이라는 통념이 깨지고 있다. 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심한 불황에도 불구하고 1억원 이상의 고수입을 벌어들인 보험설계사는 96년보다 20% 증가한 5백18명에 달했다. 생보사로는 삼성에서만 1백58명이 나왔고 교보 65명, 대한 50명, 프루덴셜 46명 등 모두 4백89명. 손보사로는 현대 12명 등 총29명.

가장 많은 소득을 올린 설계사는 교보생명 성북지점 보문영업소의 권순금(權順琴·39)씨. 작년한해 1천3백여건의 계약으로 12억원의 보험료를 거둔 끝에 4억2천1백58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96년 동아생명 이명혜(李明惠·55)씨가 세운 최고 연봉기록(4억1천6백만원)을 깬 것.

이씨는 2억8천4백20만원을 벌어 3위로 내려앉았으며 삼성생명 이윤례(李潤禮·44)씨가 2억9천만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설계사들의 월평균 소득은 미국계 프루덴셜생명이 3백7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는 삼성 대한 교보생명 등 국내 대형 생보사의 두배 가까운 수준.

보험설계사들의 급여체계는 철저하게 실적급 위주다. 보험상품의 종류나 계약건수 계약금액 보험료 등이 수입을 좌우한다. 다만 대부분의 보험사들이 초기 6개월 정도는 실적급 외에 월 50만원 안팎의 정착금을 줘 설계사로서의 성장을 돕는다.

한편 국제통화기금(IMF)한파로 실업자가 늘어나면서 설계사 지망자가 부쩍 늘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지난해 12월부터 설계사 희망자들이 종전보다 25% 정도 늘었다”고 말했다. 생보사 설계사의 경우 35세 미만이 절반 가까이 되는 등 평균연령도 낮아지는 추세.

하지만 보험설계사로 성공하기는 쉽지 않다. 10명중 2,3명은 6개월안에 중도하차하고 만다. 흔히 말 잘하고 대인관계가 넓은 것을 보험설계사의 적성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보험업계의 설명은 다르다.

스스로 판매방법을 연구하고 계약자를 분석, 나름대로의 판매노하우를 개발할 수 있는 ‘프로의식’이 있어야 고소득 설계사가 될 수 있다는 것.

▼ 작년 4억 2천만원 번 「보험설계사 여왕」권순금씨

‘한우물 파기.’

지난해 4억2천1백58만원을 벌어 41만여명의 보험설계사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여왕’ 권순금(權順琴·39)씨의 영업비결이다.

교보생명에 근무하는 권씨는 모 정부출연기관을 상대로 12년째 영업을 하고 있다. 지방지점을 포함해 이 회사 직원 2천1백명의 신상을 훤히 꿰뚫고 있다. 인사부 직원보다 더 잘 알 정도다. 신상품이 나오면 상품안내자료를 모든 직원에게 발송한다. 이따금 전국 지점을 일주일동안 승용차로 누비며 보충설명을 해준다.

권씨는 “수입의 60% 정도를 판촉물제작비나 경조사비 등으로 사용한다”면서 “연말에 개인적으로 주문하는 탁상용 일지(다이어리)만 해도 2천5백개”라고 말했다. 판촉비가 2억원을 훨씬 넘는 수준이니 웬만한 중소기업보다 많다. 고객들의 경조사는 사정이 허락하는 데까지 모두 챙긴다.

〈천광암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