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소년 性고민상담 크게 늘었다…가족계획협회 분석
더보기

청소년 性고민상담 크게 늘었다…가족계획협회 분석

입력 1998-04-06 19:59수정 2009-09-25 17: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요즘 중고생은 친구관계나 진로 문제보다는 임신 성충동 등 성문제로 더 고민한다.

5일 대한가족계획협회가 지난해 총 1만7천4백54명의 청소년 상담내용을 분석한 결과 진로상담은 줄고 성상담은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 상담 청소년 숫자는 96년의 1만6천2백99명보다 7% 증가했다.

진로문제로 상담한 청소년은 지난해 6백62명. 전년도(1천1백8명)에 비해 40.3%나 줄었다.

우정문제로 상담한 사람은 같은 기간 5백5명에서 2백20명으로 절반 이상 감소했다.

이에 반해 성충동에 관해 문의한 학생은 1천8백91명에서 2천3명으로 1백12명 늘었고 구체적인 피임방법을 묻는 학생도 4백24명에서 7백75명으로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진영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