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한총련 조직 와해방침…10일 영남대대회 봉쇄
더보기

검찰,한총련 조직 와해방침…10일 영남대대회 봉쇄

입력 1998-04-06 19:15수정 2009-09-25 17: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안기부 경찰 기무사 교육부 등 5개 기관이 참가하는 공안사범 합동수사본부(본부장 진형구·秦炯九대검 공안부장)는 6일 대검찰청에서 실무협의회의를 열어 현정부를 ‘미제국주의의 꼭두각시 정권’으로 규정한 제6기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을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와해시키기로 했다.

합수부는 10일부터 12일까지 3일 동안 대구 영남대에서 열릴 예정인 제6기 한총련 대의원대회를 원천봉쇄하고 대회 참가자는 국가보안법상의 이적단체 구성 혐의로 모두 구속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합수부에 따르면 제6기 한총련은 현정부를 ‘친미 사대정권’으로 규정하고 북한이 주장하는 연방제 통일을 이룩하기 위해 정부를 타도하는 투쟁을 벌인다는 행동강령을 갖고 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한총련을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와해시키기로 한 것은 새정부 출범 후 공안기관이 대폭 재편됐음에도 불구하고 반체제 세력들에 대해서는 엄벌한다는 기존 방침을 유지한다는 새정부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원표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