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랑의 편지]이하나/아빠 사랑하고 존경해요
더보기

[사랑의 편지]이하나/아빠 사랑하고 존경해요

입력 1998-04-01 21:52수정 2009-09-25 17: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저녁 무렵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올 때 창가에 기대 피곤해 하는 아저씨들을 보면서 아빠의 모습을 떠올립니다.

평생을 회사와 가정을 위해 힘썼는데 정년퇴임을 겨우 2년 남기고 외국으로 발령이 나서 얼마나 마음이 아프셨어요. 갑작스러운 아빠의 일본행 결심으로 정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어요.

물론 아빠가 나쁜 곳으로 가는 것도 아니고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한 목적으로 가는 것도 아닌데 저는 자꾸만 아빠를 붙잡고 싶어요. 아무리 더 좋은 조건이라도 2년간 가족과 떨어져 지내야 하잖아요. 18년간 한번도 아빠와 떨어져 지낸 경험이 없는 저로서는 2년이란 세월이 금방 지나갈까, 견뎌낼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아요.

엄마랑 나이차가 10년이나 나고 자연 저와의 나이차도 다른 집의 경우보다 훨씬 많아서인지 고2년생이나 된 큰딸을 아직도 어리게만 보고 어린아이 돌보듯 꼼꼼히 챙겨 주시는 아빠. 하지만 18년간의 시간을 되돌아보니 아빠에게 잘해 드린 게 하나도 없는 것 같아요. 공부도 열심히 하지 않고 다리를 주물러 달라고 하실 때도 하는 체하다 그만두고 뭐라 꾸중하시면 열마디 대꾸로 신경질내는 딸…. 속에 있는 말도 잘 안해서 답답하고 서운하셨죠.

하지만 아빠. 하나는 아빠를 너무 사랑하고 존경해요. 아직 그 표현방법을 모를 뿐입니다. 공부하거나 친구랑 어울리다가 때로 나쁜 마음을 먹다가도 다시 제자신을 추스르게 하는 건 오직 아빠가 있기 때문이에요.

걱정마세요 아빠. 열심히 공부하고 엄마도 잘 도울게요. 큰딸 믿으시죠? 추운 겨울이 지나야 봄이 더 소중하게 느껴지듯 2년뒤 우리의 만남도 그럴 거라고 생각해요. 건강하세요.

이하나(서울 구로구 구로1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