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젠 지방선거』 與野 후보공천 실무작업 착수
더보기

『이젠 지방선거』 與野 후보공천 실무작업 착수

입력 1998-04-01 20:04수정 2009-09-25 17: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2’ 재 보궐선거운동에 당력을 집중했던 여야 각 당이 두달여 앞으로 다가온 ‘6·4’ 지방선거 후보 공천을 위한 실무작업에 들어갔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광역단체장 연합공천을 통해 호남 충청권 뿐 아니라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서도 전승을 노린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두 여당은 후보공천을 놓고 벌써부터 파열음을 내기 시작했다. 국민회의는 ‘선(先)인물 선정 후(後)공천지역 배분’을 내세우고 있으나 자민련은 ‘선 공천지역배분 후 인물선정’으로 맞서고 있다.

한나라당은 영남권을 석권하고 수도권에서 정면승부를 벌인다는 전략이다. 한나라당은 특히 서울시장선거의 중요성을 감안, 거물급 외부인사 영입을 검토중이다. 국민신당은 지방선거에 당의 사활이 걸렸다고 보고 최소한 광역단체장 한곳을 차지하기 위한 전략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여야 각 당에서는 이미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여러명씩 거론되고 있다.

국민회의에서는 한광옥(韓光玉)부총재(서울) 임창열(林昌烈)전부총리(경기) 지용택(池龍澤)새얼문화재단이사장(인천) 이상용(李相龍) 한석용(韓錫龍)전강원지사(강원) 송언종(宋彦鍾)광주시장 강운태(姜雲太)전내무장관(광주) 허경만(許京萬)전남지사(전남) 유종근(柳鍾根)전북지사(전북) 신구범(愼久範) 우근민(禹瑾敏)전제주지사(제주) 등이 광역단체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또 고건(高建)전총리의 서울시장후보 영입설도 있다.

자민련에서는 김학준(金學俊)인천대총장 조영장(趙榮藏)총재비서실장(인천) 김용채(金鎔采)전노원구청장(경기) 홍선기(洪善基)대전시장(대전) 심대평(沈大平)충남지사(충남) 이원종(李元鐘)전서울시장 김현수(金顯秀)전청주시장(충북) 김만제(金滿堤)전포철회장(대구) 이판석(李判石)전경북지사(경북) 등이 후보 또는 영입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자민련은 특히 김학준총장을 인천시장후보로 영입하려고 공을 들였으나 본인은 불출마를 선언했다.

한나라당에서는 최병렬(崔秉烈)의원 이명박(李明博)전의원(서울) 손학규(孫鶴圭) 장경우(張慶宇)전의원(경기) 최기선(崔箕善)인천시장(인천) 이의근(李義根)경북지사(경북) 문희갑(文熹甲)대구시장(대구) 김기재(金杞載)전의원(부산) 김혁규(金爀珪)경남지사(경남) 등이 이미 선거운동에 돌입했거나 공천대상으로 거명되고 있다. 그러나 최병렬의원의 경우 여야 공직사퇴시한 조정에 합의하지 않는 한 출마할 수 없다. 국민신당에서는 이인제(李仁濟) 박찬종(朴燦鍾)고문 중 한사람이 서울시장 후보로 나서야 한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김차수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