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 기장앞바다 철이른 멸치풍년… 어민들 「활기」
더보기

부산 기장앞바다 철이른 멸치풍년… 어민들 「활기」

입력 1998-04-01 08:35수정 2009-09-25 17: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어여 허여,어여 허여.”

부산 기장 앞바다에서는 요즘 멸치잡이가 한창이다.

예년보다 일주일정도 빠른 3월초부터 멸치어장이 형성돼 어민들의 흥겨운 가락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기장군 대변항의 위판가는 상자당 8천∼1만원으로 예년보다 3천∼4천원가량 싼 편이지만 IMF한파속에 어민들이 모처럼 활기를 되찾고 있다.

국립수산진흥원은 최근 동해 남부연안의 수온이 섭씨 10∼12도로 평년보다 2∼4도 높아 봄 멸치잡이도 일주일가량 앞당겨졌다고 밝혔다.

한편 기장군은 3,4일 대변항에서 ‘열린바다 풍요로운 고장, 항상 가고픈 곳 대변’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제2회 멸치축제를 개최한다.

멸치축제는 풍어를 기원하는 풍어제를 비롯, 멸치아지매 선발대회, 멸치비비기대회, 해저 수영대회, 멸치가요제 등 다양한 볼거리와 멸치맛자랑 무료시식회, 요리경연대회 등으로 꾸며진다. 멸치축제준비위원회 051―721―4063

〈부산〓조용휘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