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全大 이모저모]『한국의 케인스-포청천』환호
더보기

[민주당全大 이모저모]『한국의 케인스-포청천』환호

입력 1997-09-11 20:09수정 2009-09-26 10: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일 조순(趙淳)총재를 대통령후보로 추대한 민주당 임시 전당대회는 대의원과 당원 등 8천여명이 행사장을 꽉 메우는 뜨거운 열기속에 진행됐다. ○…먼저 이기택(李基澤)전총재와 강창성(姜昌成)총재권한대행, 하경근(河璟根) 장경우(張慶宇) 조중연(趙重衍)부총재, 이규정(李圭正)원내총무가 입장한 뒤 조순총재가 장내에 들어서자 행사장은 환호와 태극기의 물결로 가득찼다. 사회자는 조총재가 입장하는 순간 「행동하는 지식인」 「서울포청천」 「한국의 케인스」라며 분위기를 돋웠다. 이 자리에는 경선주장 등으로 조총재의 영입초기에 신경전을 벌인 이부영(李富榮)부총재도 함께 자리했다. 그러나 부총재직을 고사하고 있는 「국민통합추진회의(통추)」소속의 제정구(諸廷坵)의원과 김정길(金正吉) 전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외부인사로는 홍사덕(洪思德)정무1장관과 안종훈(安宗勳)전군수사령관(예비역중장) 최영식(崔永植)전2군단장(예비역중장) 신정수(申正洙)전백마사단장(예비역소장) 등 전직 장성들이 많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관심을 모았던 외부 영입인사의 모습은 별로 보이지 않았다. ○…이날 행사의 하일라이트는 홍영기(洪英基)전당대회의장이 대통령후보 선출을 선포하는 순간. 무대전면에 설치한 화산모형이 레이저빔에 의해 폭발하는 장면이 연출됐는데 주최측은 『조후보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와 지지율이 활화산처럼 폭발하는 것을 상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조후보가 단상에 올라 후보수락 연설에서 여러차례 손을 불끈 쥐어 보이며 『압도적인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하자 대의원과 당원들도 수십차례 「조순」 「대통령」을 연호하며 화답했다. 특히 서울시장 선거당시 캐치프레이즈였던 「젊은 조순」의 이미지를 그대로 활용한다는 전략아래 행사 말미에 조후보가 직접 시민대표들과 「젊은 그대」 노래에 맞춰 율동하는 모습을 연출, 이미지메이킹에도 신경을 썼다. ○…이날 행사는 원래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방송사의 TV생중계문제때문에 오후 5시반으로 미뤄졌다가 다시 오후 4시50분으로 조정되는 등 혼선이 일기도 했다. 〈정용관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