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의약용품 수질기준 식수보다 낮아…25항목은 기준도 없어
더보기

의약용품 수질기준 식수보다 낮아…25항목은 기준도 없어

입력 1997-07-06 19:51수정 2009-09-26 1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의약품을 제조하는데 사용하는 물의 수질기준이 먹는 물의 수질기준보다도 낮추어져 있는 것으로 감사원 감사결과 드러났다. 감사원은 6일 보건복지부에 대한 감사 결과 복지부가 의약품의 제조방법과 품질 등을 정한 「대한약전」을 공고하면서 의약품을 제조하는 데 사용되는 물의 기준을 먹는 물의 수질기준보다 납(Pb) 등 5개 항목을 완화했으며 비소 등 25개 항목은 규격이나 기준이 아예 없는 것을 밝혀냈다. 감사원은 또 의약품으로서의 규격 기준과 식품으로서 규격 기준을 별도로 정한 설탕 등 5개 품목의 경우 의약품 기준이 식품기준과 외국약품 기준보다 완화돼 있는 사실도 밝혀냈다. 감사원은 의약품의 원료로서의 물의 수질기준을 먹는 물의 수질기준과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조정하고 의약품 기준과 식품의 기준이 다른 5개 품목은 외국의약품과 식품기준을 검토, 규격과 기준을 강화하는 등 합리적으로 조정하라고 복지부에 통보했다. 〈윤정국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