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발협 이수성선택,정말「金心」인가?
더보기

정발협 이수성선택,정말「金心」인가?

입력 1997-07-06 19:51수정 2009-09-26 1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치발전협의회(정발협) 핵심부가 李壽成(이수성)고문을 지지키로 방향을 정한 것은 과연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의 의중, 즉 「김심(金心)」을 반영한 결정일까. 지금까지 드러난 현상만으로는 「김심」의 향배를 유추(類推)할 만한 아무런 단서가 없다. 오히려 김대통령은 5일 金瑢泰(김용태)대통령비서실장으로부터 신한국당의 대통령후보 경선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나는 어느 누구 편도 들지 않는다』고 경선중립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실장은 이와 관련, 『김대통령과 정발협의 움직임은 아무 상관이 없다. 김대통령이 공정경선에 부담을 주는 태도는 절대로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나 최근 김대통령을 면담한 정발협의 徐淸源(서청원)간사장 등 핵심부는 김대통령이 정발협의 이고문 지지움직임을 묻는 질문에 침묵한 것을 「묵인」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침묵은 긍정 또는 부정의 양 측면이 있는데도 정발협 핵심부가 「묵인」으로 받아들인 것에 대한 해석은 엇갈린다. 다른 후보 진영은 한결같이 「김심」은 「무심(無心)」이나 정발협 핵심부가 활로 모색을 위해 「김심」을 멋대로 단정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심」은 끝까지 표출될 수도 없고 표출돼서도 안된다는 게 이들의 생각이다. 반면 이고문 진영이나 정발협 핵심인사들의 견해는 다르다. 이고문 진영은 이고문이 총리에 임명됐을 때와 총리직에서 물러날 때 김대통령으로부터 두 차례 언질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고문 쪽으로 기운 정발협 관계자들은 또 『김대통령이 공개적으로 특정후보 지지의사를 표명하지는 않았어도 적자(嫡子)인 민주계 인사들이 스스로 알아서 「김심」에 부합하는 행동통일을 기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고문이 총리직에서 물러나자마자 당고문으로 임명한 것이나 이고문과 지역기반이 같고 정발협 고문으로 있던 李萬燮(이만섭)의원을 대표서리로 임명한 것 등에서 김대통령의 속내를 충분히 엿볼 수 있다는 것이다. 〈임채청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