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경선/야권 전망]이회창對 이수성 또는 이인제?
더보기

[與경선/야권 전망]이회창對 이수성 또는 이인제?

입력 1997-07-04 20:01수정 2009-09-26 17: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한국당 경선에서의 최종 승자는 누가 될까. 결선까지 간다면 그 두 명은 누구일까. 경선회오리에 휩싸여 있는 신한국당 인사들 못지 않게 그 결과는 야권에서도 초미의 관심사다. 국민회의와 자민련 당직자들의 전망은 유사하다. 李會昌(이회창) 李壽成(이수성)고문, 李仁濟(이인제)경기지사의 「3이(李)대결」로 보고 있다. 또 세 사람중 어느 누구도 1차투표에서 과반수를 얻지 못하고 결선까지 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누가 결선에 오르느냐 하는 예측은 의견이 엇갈린다. 이회창고문의 결승진출은 기정사실화 하고 있지만 나머지 한장의 티켓을 놓고 이수성고문과 이지사가 치열한 경합을 벌일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국당 정치발전협의회가 두 사람의 간택(揀擇)문제로 고민에 빠진 것처럼 야권에서도 이들에 대한 저울질이 한창이다. 하지만 최근 이지사의 인기가 급부상하면서 야권에서도 이지사의 결선행을 점치는 인사들이 늘고 있다. 이지사의 결승행을 점치는 인사들은 최근 정발협내 주요 인사들이 이지사에게 급속히 쏠리고 있다는 것을 논거로 들고 있다. 이수성고문은 기회를 줬으나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 선택대상에서 점차 멀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반면 이수성고문의 결선행을 점치는 인사도 아직 많다. 그 논거는 「고려장(高麗葬)론」이다. 이지사가 지금은 뜨고 있지만 여권내 「세대교체」를 우려하는 다른 주자들이 결국 이수성고문을 선택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누가 최종 후보가 되느냐에 대해서는 「이회창 대세론」과 「뒤집기론」이 맞서고 있다. 국민회의 한 고위당직자는 『이변은 없을 것』이라며 이회창고문의 안착을 점쳤다. 그러나 다른 인사는 『김심(金心·김영삼대통령의 의중)이 이회창고문에게 없는 것은 분명한 만큼 2위주자가 뒤집을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야권에 위협적인 후보가 누구냐에 대해서는 국민회의와 자민련의 입장이 다르다. 국민회의 인사들은 대체적으로 영남후보인 이수성고문, 그리고 이지사와 이회창고문 순으로 보며 자민련은 충청지역에 연고가 있는 이지사와 이회창고문, 그리고 이수성고문 순으로 꼽고 있다. 〈윤영찬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