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입미국車 국산보다 싸다…포드등 최고 6백만원까지 내려
더보기

수입미국車 국산보다 싸다…포드등 최고 6백만원까지 내려

입력 1997-07-04 08:04수정 2009-09-26 17: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불황으로 판매난을 겪고 있는 미국 포드자동차와 크라이슬러가 국내 시판가를 대폭 인하, 미국산 수입차의 가격이 동급 국산승용차 보다 낮아졌다. 올해초 5백여만원을 내린 포드자동차에 이어 크라이슬러도 최근 차 값을 △주력 모델인 「비전」은 종전의 3천8백25만원에서 3천2백만원으로 △「뉴요커」는 4천4백55만원에서 3천8백만원으로 6백여만원씩 낮췄다. 이에 따라 뉴요커는 동급 국산 최고급승용차인 기아 엔터프라이즈 3.6기본형(4천1백50만원)과 현대 다이너스티 3.5기본형(4천1백90만원)보다 3백만∼4백만원가량 싸졌다. 이에 앞서 포드자동차는 올해초 주력 판매차종인 「토러스」의 가격을 5백40만원 인하, 2천8백60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한편 지난 87년7월1일 승용차 시장 개방이후 10년간 외제차는 모두 14억1천7백만달러(현재환율로 약1조2천5백80억원)어치 3만5백32대가 팔렸다. 〈이희성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