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TV 마주보기]「시네마 천국」 공포영화 대표작 소개
더보기

[TV 마주보기]「시네마 천국」 공포영화 대표작 소개

입력 1997-07-04 08:04수정 2009-09-26 17: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등골이 오싹해지는 비명과 어둠 저편에서 다가오는 발자국 소리…. 무더위로 잠 못 이루는 밤의 열기를 식히는데 공포영화만한 것이 있을까. 「시네마천국」은 4일 영화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7편의 작품을 모은 「공포와 광기의 미학―호러영화 X파일」편을 방영한다. 드라큘라는 과거만큼 「빛」을 보고 있지 못하지만 프랑켄슈타인과 함께 대표적인 서양 공포물의 주인공. 토드 브라우닝 감독의 「드라큘라」는 30년대의 대표작. 벨라 루고시, 데이비스 매너스가 주연을 맡았으며 드라큘라 백작을 중심으로 일어나는 기괴한 사건을 보여준다. 호러 영화는 40년대 이후 저예산영화로 제작되기 시작한다. 불과 이틀만에 완성했다는 로저 코만의 「공포의 작은 가게」와 거장 앨프리드 히치콕의 「사이코」 등을 대표작으로 꼽을 수 있다. 이밖에 「살아 있는 시체들의 밤」 「텍사스 전기톱 학살」 「나이트 메어」 「헨리, 연쇄살인자의 초상」 「데드 얼라이브」 등 호러영화의 변천을 들여다볼 수 있는 영화들의 주요 장면이 소개된다. 진행을 맡은 동국대 정재형교수는 『호러영화는 단순히 끔찍한 장면들의 연속이 아니라 사회의 주류를 형성하고 있는 가치관에 대한 비판이 담겨 있다』며 『모던 호러영화는 범죄학과 정신분석학 페미니즘 등 다양한 접근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갑식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