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치패트롤]옹진 「까나리액젓 김치」무형문화재 지정추진
더보기

[자치패트롤]옹진 「까나리액젓 김치」무형문화재 지정추진

입력 1997-07-04 08:04수정 2009-09-26 17: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해최북단 섬 백령도에서만 생산되는 까나리액젓으로 만든 김치공법이 무형문화재로 지정돼 세계적인 김치로 상품화될 전망이다. 3일 인천 옹진군에 따르면 청정해역인 백령도에서 잡은 까나리로 만든 액젓으로 담근 김치를 세계적인 상표로 등록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와 한국식품공업협회 식품연구소에 협조를 의뢰하기로 했다. 군은 또 까나리액젓 김치를 국내 요리연구소와 김치수출회사 등에 보내 임상실험을 하고 과학적인 방법으로 분석한 자료를 수집, 무형문화재 지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구수하고 담박한 맛을 내는 13㎝ 크기의 까나리는 매년 4∼6월경에 백령도의 수심 3∼4m 얕은 바다에서 떼지어 다니며 알을 낳는데 이때 백령도 어민들이 1년생 까나리를 잡아 소금을 넣은 후 발효시켜 액젓을 만든다. 까나리액젓은 간장처럼 건더기가 전혀 없어 천연조미료 역할도 한다. 또 단백질 지방질 칼슘 철분 유기산 등 영양분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까나리액젓은 또 김치를 담글때 사용하면 신선도가 장기간 유지되고 불고기를 재울 때 넣으면 육질이 연해지기도 한다. 權熙正(권희정)옹진군문화계장은 『지난해 미국 애틀랜타올림픽때 김치가 선수촌에 공식적으로 공급되지 않았느냐』며 『까나리액젓 김치를 명품으로 만들어 보겠다』고 말했다. 〈인천〓박정규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