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찬종고문 『후보단일화는 순리와 대세 따라야』
더보기

박찬종고문 『후보단일화는 순리와 대세 따라야』

입력 1997-07-03 14:13수정 2009-09-26 17: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한국당 朴燦鍾상임고문은 3일 『「3인 연대」의 후보단일화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실질적으로 논의된 것이 없다』면서 『후보 단일화 문제는 순리와 대세에 따라 만나서 논의할 수 있으며, 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朴고문은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후보 단일화는 10% 20% 진전됐다는 식으로 합의되고 논의될 성질의 것이 아니며, 민심과 당심에 따라 순리대로 흘러가다 보면 후보단일화 문제를 얘기할 시기가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朴고문은 또 『대통령이 되면 헌법정신을 살려 권력을 분점적,분권적으로 운용할 것』이라고 밝히고 『한사람의 현자가 아니라, 다수의 상식인이 연합해 집단적 경륜으로 국가를 운영토록 권력을 체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회의 金大中총재가 현재 유리한 상황인 것으로 본다』면서 『우리가 찻잔속의 경쟁에 몰입해 잘못 생각하고 있으나, 시간이 지나면 경선 승자와 본선 승자의 기준에서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의원의 투표는 자유롭고 자발적이며 자율적인 판단과 선택으로 후보가결정돼야 한다』면서 『이를 방해하거나 억압, 제한하는 어떤 요소도 반당원적이고 반국가적』이라고 주장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