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韓日외무장관회담 월말 추진…어업협정 개정문제 논의
더보기

韓日외무장관회담 월말 추진…어업협정 개정문제 논의

입력 1997-07-03 11:59수정 2009-09-26 17: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는 이달 하순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에서 한일외무장관회담을 열어 일본의 직선기선에 의한 영해 일방시행문제와 한일어업협정 개정문제를 논의할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3일 『정부는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柳宗夏외무장관의 아시아지역안보포럼(ARF)및 아세안각료회의 참석 기간중 이케다 유키히코(池田行彦)일본 외상과 외무장관회담을 갖고 일본의 직선기선에 의한 영해 일방 시행문제와 한일어업협정 개정문제 등 현안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일본측이 제안한 잠정수역설정案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면서 『그러나 독도가 한국수역에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일본의 직선기선에 의한 영해 일방시행 및 한국어선 나포문제와 관련,『이미 외교경로와 양국 어업회담 등을 통해 수차례 받아들일 수 없음을 통보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은 영해침범 혐의로 지난달 15일 나포했던 수덕호와 덕용호 선박 및 선원 16명(선장 제외)을 3일 오전 석방했다고 외무부가 밝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