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은행돈으로 사채놀이…행원과 짜고 6백50억 사용
더보기

은행돈으로 사채놀이…행원과 짜고 6백50억 사용

입력 1997-07-03 08:26수정 2009-09-26 17: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0대 여자 사채업자가 거래은행 대리와 짜고 실제 현금거래 없이 자신의 계좌에 거액이 입금된 것처럼 조작한 뒤 돈을 인출하는수법으로 86회에 걸쳐 총6백50억원을 빼내 사채놀이를 해오다 적발됐다. 서울지검 특수1부(金成浩·김성호 부장검사)는 2일 은행원과 짜고 돈을 빼내 사채놀이를 하다 부도를 낸 뒤 45억원을 갚지 않은 혐의로 사채업자 李信玉(이신옥·33·여)씨를 구속했다. 검찰은 이씨의 부탁을 받고 컴퓨터를 조작해 거액이 입금된 것처럼 처리해주고 이씨에게서 8천5백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조흥은행 삼풍지점 대리 朴鍾珍(박종진·34)씨를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박씨를 통해 자신의 계좌에 가짜로 매일 수억원에서 수십억원을 입금한 것처럼 꾸며 놓고 은행개점시간에출금,하루동안 쓴 뒤당일은행마감시간전에 결제하는 수법으로 지난 1월부터 지금까지 86회에 걸쳐 6백50억원을 빼내 사채놀이를 해왔다는 것. 이씨는 사채시장에서 「제2의 장영자」로 불릴 정도였다고 검찰은 밝혔다. 〈공종식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