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이만섭 대표서리가 해야할 일
더보기

[사설]이만섭 대표서리가 해야할 일

동아일보입력 1997-07-02 20:25수정 2009-09-26 17: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집권 신한국당의 대통령후보 경선이 새 국면을 맞았다. 李萬燮(이만섭)대표서리 체제가 들어서고 당내당(黨內黨)인 정치발전협의회가 특정후보 지지표명을 않기로 함으로써 불공정 경선시비 요인이 상당부분 걷혔다. 남은 일은 이제부터라도 7명 주자 모두 공평한 조건에서 최선을 다해 경쟁하고 결과가 어떻든 깨끗이 승복할 수 있는 경선분위기를 당지도부가 만들어주는 일이다. 그동안 여당경선은 李會昌(이회창)씨의 대표직 사퇴문제를 둘러싼 각 진영의 반목과 정발협 나라회 등 계파가 가세한 세몰이 편싸움으로 얼룩져 국민에게 큰 실망을 주었다. 어제 후보등록을 마감하고 본격 경선운동에 들어가는 시점에 맞춰 이런 문제들이 정리된 것은 다행이다. 특히 경선관리 책임을 맡은 이대표서리가 절대중립의지를 확고히 표명하고 제대로된 경선을 다짐한 것도 기대할 만하다. 이대표서리체제에 대해 이회창후보측은 사무총장의 대표대행체제로 가자는 자신들의 주장과 다르다며 반발하는 모양이나 이는 옳지 않다. 그동안 대표 프리미엄을 누린 것만으로도 이제 와서 불공정시비를 제기할 계제가 못된다. 거기에다 분명한 반(反)이회창 그룹인 정발협이 사실상 활동중지를 천명한 마당에 새롭게 공정성 문제를 들고나오는 것은 온당한 처사가 아니다. 정발협이 지지후보를 내지 않기로 결정함에 따라 소속 지구당위원장은 물론 대의원들의 대선후보 자유선택 폭은 한층 넓어졌다. 대의원들이 계파 이익보다 후보 개개인의 능력과 자질을 평가 분석해 지지후보를 결정하는 것은 자유 공정경선의 지름길이다. 그렇다면 또다른 당내당인 나라회도 이제는 특정후보 지지 모임등 활동을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세몰이 행태뿐 아니라 돈경선과 흑색선전 인신비방도 몰아내야 진정한 공정경선이 가능풉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