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가 뒤안길]「李-李」 뼈있는 농담
더보기

[정가 뒤안길]「李-李」 뼈있는 농담

입력 1997-07-02 07:53수정 2009-09-26 17: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일 오후 여의도 신한국당사 대표위원 집무실. 이날 청와대 주례보고에서 사의를 표명한 李會昌(이회창)전대표를 새로 대표서리로 지명된 李萬燮(이만섭)고문이 찾아왔다. 두 사람은 악수한 뒤 이 전대표가 『나를 밀어주기로 한 약속 잊지 않았지요』라고 먼저 농을건넸다.그러자이대표서리는 『그동안 단수많이늘었네.나는 엄정 중립이야』라고 응수했다. 이대표서리는 『나는 「朴寬用(박관용)사무총장 직무 대행체제로 하자」고 건의했지만 金泳三(김영삼)대통령께서 자꾸 맡으라고 해서…』라며 대표직 수락배경을 설명했다. 그 순간 박총장은 머쓱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이 자리에 있던 金重緯(김중위)정책위의장이 『(경선에)직접 나가신다고 들었는데…』라며 이대표서리가 「출마」 운운한 것을 비꼬자 이대표서리는 『대선주자들이 하도 싸우길래 그랬다』고 대꾸했다. 그러자 이전대표가 『그럼 이제 「이만섭 대망론」인가』라고 가세했고 이대표서리는 사방을 둘러보며 큰 소리로 『후보 등록 마감이 언제야』라고 응수해 웃음이 터졌다. 이에이전대표가다시『경선의 공정성문제가 또 나온다』고말해좌중에 또한차례 폭소가 터졌다. 웃음이 연발했으나 말 한마디 한마디에 「뼈」를 감춘 한바탕 말씨름이었다. 이날 주례보고 뒤 당사에 나타난 이전대표는 시종 웃음을 잃지 않았다. 그러나 주변에서는 『평소의 이대표답지 않게 너무 웃는다』는 얘기도 나왔다. 당 일각에서는 사무총장 직무대행 체제를 선호했던 이 전대표측의 생각과는 달리 김대통령이 후임 대표서리를 지명했고, 그것도 반(反)이회창성격의 정발협의 고문이며 영남권출신인 이고문이 대표서리로 임명된 것이 이전대표의 「과도한 웃음」과 관계가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박제균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