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全大 D-19]이수성-박찬종-이인제 TK순회
더보기

[與 全大 D-19]이수성-박찬종-이인제 TK순회

입력 1997-07-01 20:11수정 2009-09-26 17: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李壽成(이수성)고문은 대구경북지역방문 3일째인 1일 경북의 3개 지구당에서 대의원과 접촉한 뒤 충북으로 이동, 충주 음성 2개 지구당을 찾아가는 등 기세를 높였다. 이고문은 경북지역 기자간담회에서 『몰표를 지니고 있는 야당후보에 맞설 수 있는 후보를 선택하는 것이 신한국당의 경선승리를 위해 대단히 중요하다』며 「본선에서의 당선가능성」을 강조. ○…朴燦鍾(박찬종)고문은 이날 하루동안 대구시지부와 13개 지구당 전역을 30분 간격으로 순회하는 강행군. 박고문은 가는곳마다 특유의 「본선필승론」과 「대의원주권론」을 내세우며 『국민회의 金大中(김대중)총재와 자민련 金鍾泌(김종필)총재를 맞서 이길 수 있는 경쟁력있는 후보를 뽑아야 한다』고 역설. ○…李仁濟(이인제)경기지사는 이날 대구지역 7개 지구당을 택시편으로 돌면서 「젊은 일꾼 대통령론」을 확산하는데 주력. 이지사는 『육상 경기에서도 결선에 나갈 사람을 가장 경쟁력이 있는 사람으로 뽑듯 이번 경선도 그래야 한다』고 주장. 이지사는 이날 한 영농후계자로부터 북한산 풍산개를 선물받기도. ○…金德龍(김덕룡)의원은 이날 전남 장흥―영암 해남―진도 등 호남지역 4개 지구당을 방문, 표밭을 다졌다. 김의원은 대의원들에게 『내가 본선에 들어서면 세대교체바람을 일으켜 수도권을 포함한 모든 지역에서 야당후보를 압승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야당의 지지기반인 호남표마저 끌어올 수 있다』며 지역화합형 주자임을 강조. ○…그러나 李會昌(이회창)전대표 등 일부 경선주자들은 임시국회 일정과 당무로 발이 묶여 서울에 머물렀다. 李漢東(이한동)고문은 이날 오전 본회의 참석 후 서울여의도에서 경기 인천지역 의원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이고문은 『정치는 페어플레이정신을 바탕으로 해야 국민들의 지지를 받을 것』이라며 『정치가 아무리 각박하더라도 인간성을 무시하거나 적과 전쟁하는 식으로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원재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