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상반기 물가상승률 10년만에 『최저』
더보기

상반기 물가상승률 10년만에 『최저』

입력 1997-07-01 17:33수정 2009-09-26 17: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소비자물가가 상반기중 지난 87년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 하반기중 기상이변이나 국제유가 급등과 같은 돌발 변수가 없는 한 정부의 연간억제목표인 4.5% 이내로 안정될 것으로 전망됐다. 1일 재정경제원이 발표한 6월중 물가동향에 따르면 소비자물가는 전달보다 0.2% 오르는데 그쳐 지난해 같은 달보다 4.0% 상승하는데 머물렀다. 이같은 상승폭은 지난 91∼95년중 6월의 전년동월대비 상승률 평균인 6.1%에 비해 크게 낮은 것이다. 이에 따라 상반기 전체로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가 오르는데 그쳤으며 이는 지난 87년의 1.6% 이후 10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한편 6월 소비자물가가 지난해 말 보다는 2.4%가 오르는데 그친 것으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의 상승률 3.8%에 비해 크게 낮아졌으며 지난 86년 같은 기간의 1.9%이후 11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월별로는 석유류 교통세 인상과 설날수요의 영향이 있었던 1월과 2월이 각각 전년동월보다 4.7%와 4.9%가 각각 상승해 다소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나 3월 이후 납입금 안정과 석유류 가격의 하락에 따라 3월 4.5%, 4월 4.3%, 5월 3.8% 등으로 안정세를 보였다. 부문별로는 지난해 크게 안정됐던 농축수산물과 세금이 인상된 석유류는 상반기중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9%와 29.3%가 상승, 지난해 상반기의 상승률 0.9%와 8.8%에 비해 크게 높아졌다. 그러나 나머지 부문은 상승률이 모두 큰 폭으로 떨어져 공업제품은 지난해 상반기의 3.7%에서 1.6%로, 개인서비스요금은 10.5%에서 5.4%로, 공공요금은 5.6%에서 4.6%로, 집세는 3.7%에서 3.5%로 각각 크게 낮아졌다. 지역별로는 부산지역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4.7% 상승해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으며 강원지역이 3.1% 오르는데 그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金鍾昶 재경원 국민생활국장은 『물가는 하반기에도 기상이변이나 국제유가의 급등과 같은 이상요인이 없는한 현재의 안정세가 지속돼 당초 정부의 연간 물가억제목표인 4.5% 이내로 안정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