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자편지]서덕화/피아노 보증수리,대리점-본사 서로미뤄
더보기

[독자편지]서덕화/피아노 보증수리,대리점-본사 서로미뤄

입력 1997-03-13 08:18수정 2009-09-27 02: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작년에 서울에서 피아노를 구입했다. 그런데 얼마 안돼 지방으로 이사를 가게 되었다. 제품 보증서에는 「대한민국내에서는 이 보증서가 유효하며 피아노 보증기간내에는 무상으로 2회의 조율을 해 주겠다」는 약관이 있었다. 또한 애프터 서비스는 구입한 대리점이나 사후 봉사소로 연락하면 된다고 씌어있었다.

피아노를 구입한지 1년이 안됐기 때문에 조율 서비스를 받기 위해 가까운 사후 봉사소로 연락을 했다. 그런데 그곳에서는 구입한 대리점에 문의해 보라면서 서비스를 해줄 수 없다고 했다. 이유인 즉 대리점마다 조율기사를 따로 두고 운영하는데 본사에서는 아무 지원도 받지 못하기 때문에 실비를 내지 않으면 안된다는

대답이었다.

본사 소비자 보호과에 문의했더니 그곳에서도 역시 구입한 대리점과 상의하라면서 무책임하게 대답을 회피했다. 결국 구입한 대리점에 전화를 했더니 지방에까지 가서 서비스를 해주기는 곤란하니 실비를 주고 지방에서 서비스를 받도록 하라는 대답이었다.

보증서에는 대한민국내에서는 어디서나 유효하다고 해놓고 실제로는 딴 판이니 소비자를 우롱하는 기분이 들었다.

서덕화(광주 동구 학운동 719의 20)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