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방사능누출 35명 피해…재처리시설 폭발사고
더보기

日 방사능누출 35명 피해…재처리시설 폭발사고

입력 1997-03-13 08:18수정 2009-09-27 02: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경〓권순활 특파원] 속보〓지난 11일 일본 이바라키(茨城)현 도카이무라(東海村)의 핵연료 재처리시설에서 잇따라 발생한 화재와 폭발사고로 방사능에 노출된 근로자 수가 12일 현재 35명으로 늘어났다. 또 이 시설을 운영하는 국영회사인 핵연료개발 사업단(도넨·動燃)이 사고 발생 사실 및 피해자규모를 은폐, 축소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일본 언론들은 「이번 사고로 방사능에 노출된 근로자가 핵연료개발 사업단이 11일 밤 밝힌 10명 외에도 12일 오후까지 25명이 추가돼 모두 35명으로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한편 가지야마 세이로쿠(梶山靜六)일본 관방장관은 12일 기자회견에서 핵연료개발사업단이 11일 오전 발생한 화재사고를 숨기고 이날 밤 폭발사고가 발생한 다음에야 보고하는 등 사고를 은폐, 축소한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