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상원,정치자금 조사특위 발족…민주-공화 만장일치
더보기

美상원,정치자금 조사특위 발족…민주-공화 만장일치

입력 1997-03-12 20:10수정 2009-09-27 02: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워싱턴〓이재호특파원] 미상원은 11일 불법 및 부적절한 정치헌금 관행 전반을 조사하는 정부문제특별위원회의 조사활동을 개시하고 이 특별위원회에 4백35만달러의 조사예산을 부여하는 수정안을 통과시켰다. 공화당은 당초 이 특별위원회의 조사활동대상을 불법 정치헌금활동에 국한시킬 것을 추진해왔으나 이날 기존 입장을 변경, 부적절한 헌금 전반으로까지 조사를 확대하는 수정안에 찬성했다. 상원은 이날 찬성 99, 반대 0이라는 압도적 다수로 수정안을 의결했다. 공화당이 태도를 번복한 것은 조사를 불법 헌금에 국한시킬 경우 찬성표가 부족할 뿐 아니라 클린턴 대통령과 부인 힐러리 여사와 관련된 헌금스캔들을 조사할 수 없는 난관에 봉착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공화당이 기업 노조 개인고액 소득자 등으로부터 많은 정치헌금을 기부받고 있는 것을 노려 이번 특별조사에서 불법헌금뿐 아니라 기업 등으로부터 받는 정치헌금 전반에 관해 조사할 것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 선거를 통해 미국의 양대정당이 모금한 정치자금은 공화당 1억4천1백만달러, 민주당 1억2천2백만달러였다. 이 특별위원회는 오는 연말까지 조사활동을 벌이게 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