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현철씨 파문/문체공委]방송장악 음모 집중포화
더보기

[김현철씨 파문/문체공委]방송장악 음모 집중포화

입력 1997-03-12 20:10수정 2009-09-27 02: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공보위원회에서 야당의원들은 金泳三(김영삼)대통령 차남 賢哲(현철)씨의 방송계 인사 및 이권개입 문제에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야당의원들은 현철씨와 李源宗(이원종)전청와대경제수석―吳隣煥(오인환)공보처장관―金元用(김원용·성균관대교수)KBS이사로 이어지는 「신언론통제 메커니즘의 전횡」을 집중적으로 따졌다. 鄭東采(정동채·국민회의)의원은 『현철씨를 비롯한 소위 「소산(小山)인맥」의 언론횡포는 방송가에서 알만한 사람은 다 안다』며 이날 참석한 오장관을 향해 『장관도 현철씨의 도움으로 김영삼정부의 최장수장관을 기록한 것이 아닌가』고 공격했다. 정의원은 『현철씨가 언론계의 동향을 수시로 보고받았다고 하는데 이를 제공한 장본인이 △공보처 종합홍보실의 언론분석팀인지 △정무수석실의 언론팀인지 △안기부의 언론대책반인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崔在昇(최재승·국민회의)의원은 『최근 전청와대주치의 朴慶植(박경식)씨가 공개한 녹음테이프에 따르면 오장관이 현철씨에게 전화를 해 「金佑錫(김우석)장관을 YTN사장으로 민 적이 있느냐」고 말했다는데 오장관은 과연 몇차례나 현철씨와 산하기관단체의 인사에 개입했는가』고 추궁했다. 최의원은 『대통령의 아들이 방송사 인사에 깊숙이 개입한 것은 국가공조직을 관리하면서 국헌을 문란케 한 것은 물론 또 하나의 범법 보도통제에 해당한다』며 『현철씨를 사법기관에 고발할 용의가 없느냐』고 물었다. 崔喜準(최희준·국민회의)의원은 『이원종 전청와대정무수석도 물러나기 전까지 언론통제를 담당해왔다는 것은 이미 언론계에 다 알려진 사실』이라며 『오장관은 방송사 인사와 관련해 이전수석과 사전협의한 사실이 있는가』고 질문. 최의원은 『오장관은 지난해 10월 공보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YTN사장 인사에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오장관은 「책임질 과오가 있다면 언제든지 자리를 떠나겠다」고 말해 왔는데 이 소신에 변함이 없는가』라며 오장관의 퇴진을 요구. 辛基南(신기남·국민회의)의원은 『성균관대 신문방송학과 김원용교수가 현철씨와의 관계를 무기삼아 각종 방송관계기관의 일에 관여하며 방송계 인사에 깊숙이 영향력을 행사해 왔다』며 『11일자 동아일보 기사에 의하면 「KBS이사로 있는 K씨가 현철씨의 의사를 KBS사장에게 전달했다」고 하는데 이 K씨가 김교수를 가리키는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신의원은 『김교수와 오장관은 어떤 관계에 있는 지, 몇번이나 만나서 어떤 대화를 나누었는지 공개하라』면서 『작년에 있었던 YTN사장 鄭炷年(정주년)씨의 임명에서도 소문이 무성했는데 그때도 현철씨가 관여한 것 아니냐』고 맹공. 吉昇欽(길승흠·국민회의)의원도 『현철씨를 등에 업고 방송계의 고위직에 진출한 인사들에 대해 과감한 정리해고가 있어야 한다』며 『「아들에게 정권을 물려준 북한이나 둘째아들에 의해 헌법에도 없는 부통령의 권력을 행사하게 한 남(南)이나 무엇이 다르냐」라는 극언까지 분노한 시민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고 열변을 토했다. 자민련의 池大燮(지대섭)의원도 『현철씨 방송개입 문제에 대한 국민의 의혹이 커지고 있다』며 『정부는 한점 의혹도 남김없이 진상규명에 앞장서야 한다』고 역설했다. 야당 의원들의 추궁이 거세지자 신한국당 朴鍾雄(박종웅)의원은 『야당이 근거없이 언론에 보도된 설만 가지고 공격을 일삼고 있다』며 『무책임한 보도를 하는 언론과 이에 영합하는 야당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박제균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