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명 화장품회사 상표 도용 30대 구속
더보기

유명 화장품회사 상표 도용 30대 구속

입력 1997-03-12 17:14수정 2009-09-27 02: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강남경찰서는 12일 유명 화장품회사의 상표를 도용해 8천5백만원 상당의 마사지 크림을 만들어 시중에 유통시켜온 尹成鎭씨(37.무직.경기 부천시 중동)에 대해 상표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화장품 용기 납품업자 朴세찬씨(43.서울 송파구 신천동)를 같은 혐의로 체포해 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尹씨는 지난달 20일부터 서울 양천구 신정동 966의25에 25평 크기의 비밀공장을 차려놓고 B화장품社의 마사지 크림 2천5백㎏을 유명 C화장품社의 용기 1만개에 나눠담아 경기 부천시와 서울 양천구 일대 화장품 할인매장 등을 통해유통시켜온 혐의다. 朴씨는 또 지난달 14일과 15일 경기 광주군 오포면 고산리 태진유리 공장에서 C社의 화장품 용기 1만개를 만들어 尹씨에게 납품한 혐의를 받고 있다. 尹씨는 경찰에서 "지난 93년 6월부터 3년동안 영등포에서 화장품대리점을 운영하면서 18억원의 빚을 져 독촉에 시달리다 요즘 인기있는 C社 화장품을 만들어 빚을 갚으려 했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