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민련 6월全大 잠정결정 배경]「대선前 개헌」포기한듯
더보기

[자민련 6월全大 잠정결정 배경]「대선前 개헌」포기한듯

입력 1997-03-11 19:45수정 2009-09-27 02: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철희기자] 자민련이 11일 대통령후보선출 전당대회일정을 6월20일로 잠정 결정함에 따라 金鍾泌(김종필)총재의 「대권(大權)레이스」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이는 그동안 당론인 내각제를 줄기차게 주장하며 연말 대통령선거에는 무관심한 듯한 행보를 보여오던 김총재나 자민련으로서는 연내 개헌성사 가능성을 일단 접어뒀음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당직자들은 『연말까지 어떤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며 미련을 버리지 않고 있으나 여권의 생각이 바뀌지 않는 이상 현행 제도로 대선을 치를 수밖에 없다는 게 자민련의 판단이다. 김총재는 전당대회에 앞서 창당 2주년인 5월30일을 즈음해 대권도전의사를 분명히 할 계획이다. 전당대회를 6월로 잡은 것은 국민회의측의 5월 전당대회를 우선 지켜보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다. 당내 일각에서는 조기 전당대회를 주장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김총재가 6월을 선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당이 각각 5월과 6월 전당대회를 통해 두 김총재를 대선후보로 공식화하고 7∼8월로 예정된 신한국당의 후보선출과정을 지켜본 뒤 단일화협상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물론 단일화협상은 내각제 합의가 전제가 될 전망이다. 자민련은 국민회의가 내각제 당론수용 여부로 진통을 겪고 있지만 6월쯤이면 입장정리가 끝날 것으로 보여 협상의 장애물은 없어질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자민련은 내각제추진과 단일화협상을 연계, 「내각제추진 약속을 토대로 후보를 양보한다」는 것은 예단(豫斷)에 불과하다며 일축하고 있다.「DJ냐, JP냐」는 6월 이후 변화된 정국상황과 여야의 대권경쟁구도가 결정할 문제라는 주장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