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홍구대표,김현철씨 증인대책 시사
더보기

이홍구대표,김현철씨 증인대책 시사

입력 1997-03-11 19:45수정 2009-09-27 02: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한국당의 李洪九(이홍구)대표위원은 11일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의 차남인 賢哲(현철)씨의 국회 한보사태 국정조사특위 증인채택 문제와 관련, 『여야합의로 국정조사권을 발동, 특위를 구성해 가동중이니 거기서 잘 처리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철씨 증인채택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대표는 이날 김대통령과 청와대에서 오찬을 함께 한 뒤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대표로서 마지막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통령도 각종 인사개입 등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현철씨 문제에 대해 많이 걱정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청와대 오찬에서 「노동관계법이 타결됐으나 국회 한보특위에서 현철씨 문제가 크게 부각될 것 같다」고 보고하자 김대통령은 무거운 표정으로 듣기만 했다』며 김대통령이 현철씨 문제로 고심중이라는 사실을 전했다. 한편 이대표는 이날 『정권재창출을 위해 나의 모든 것을 바치기로 했다. 이미 당중진들이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데 나도 그러한 대열에서 함께 당과 국민을 위해 활동하겠다』며 당내 대통령후보 경선출마를 사실상 공식선언했다. 〈임채청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