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보특위 여야협상]야권『꼬리잡았다』증인채택 「강공」
더보기

[한보특위 여야협상]야권『꼬리잡았다』증인채택 「강공」

입력 1997-03-10 20:10수정 2009-09-27 02: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회의와 자민련 등 야권은 10일 한동안 지지부진했던 金賢哲(김현철)씨 문제의 「불씨」를 살리기 위한 대여(對與)공세를 강화했다. 이는 현철씨에 대한 여권의 한보국조특위 증인채택 움직임과 현철씨의 연합TV뉴스(YTN)인사개입확인에 따른 것이다. 야권은 이 두가지 새로운 변수를 지렛대로 삼아 현철씨를 청문회 증인으로 반드시 불러낸다는 의지를 가다듬고 있다. 야권은 여권에서 진행하고 있는 현철씨의 증인채택검토가 실현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보고 있다. 여권이 증인채택을 고려하고 있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이상 다시 거둬들이기도 어렵고 국민의 압도적 다수가 현철씨의 청문회 출석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같은 상황에 힘입어 국민회의와 자민련은10일 공식성명을 통해 현철씨의 증인출석을 기정사실화하려는 의도를 분명히 했다. 국민회의 鄭東泳(정동영)대변인은 『현철씨를 증인으로 내세우지 않는 국조특위는 의미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자민련 安澤秀(안택수)대변인도 『현철씨의 증인채택을 검토하고 있는 것은 그나마 신한국당에 양심적 인사가 남았다는 증거로 환영한다』고 부추겼다. 그러나 여권의 방침선회가 현철씨에게 면죄부를 주거나 대통령선거에서 유리하다는 정략적 계산에서 나온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 따라서 야권은 청문회 마지막날 잠시 현철씨를 출석시키는 방안은 받아들일 수 없으며 진실규명이 가능한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 야권은 같은 맥락에서 현철씨의 YTN인사개입을 국정관여의 명백한 증거로 보고 최대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국민회의는 『이는 지난 4년동안 현철씨가 「부통령」으로 지내며 국정을 문란케 한 사실을 온국민 앞에 드러낸 것』이라며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또 이같은 공식적인 반응과는 별도로 야권에는 『현철씨가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배경을 무기삼아 정말 상상하기 어려운 여러가지 일을 다 저질렀다』는 격앙된 분위기가 퍼져 있다. 이같은 상황은 야권이 현철씨 증인출석요구의 목소리를 배가시키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최영묵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