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로비자금 美의회유입 의혹』…WP紙 폭로 파문
더보기

『中 로비자금 美의회유입 의혹』…WP紙 폭로 파문

입력 1997-03-10 20:10수정 2009-09-27 02: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워싱턴〓이재호특파원] 현재 미국은 민주당 선거자금 스캔들로 소란하다. 모금이 합법과 불법 사이의 경계가 모호한데다 국제 로비자금의 유입 의혹까지 겹쳐 매우 복잡한 양상을 띠고 있다. 9일 불거져 나온 중국 로비자금의 미국의회 유입 의혹이 단적인 예다. 워싱턴 포스트지는 이날 『중국이 지난해 다이앤 파인스타인 상원의원(민주·캘리포니아)을 비롯한 6명의 상하원 의원들에게 불법적인 선거자금을 주려고 했다』고 폭로했다. 포스트지는 미연방수사국(FBI)도 이를 알고서 해당 의원들에게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당시 중국정부가 교역상의 최혜국대우(MFN)를 연장받기 위해 로비자금을 뿌리려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파인스타인의원은 당시 美中(미중)관계를 다루는 동아태 소위 소속이었다. ▼ 민주모금의혹 중간정리 ▼ 민주당 선거자금 스캔들은 크게 4개의 줄기로 나눠 볼 수 있다. 첫째는 아시아계 미국인들로부터의 모금.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는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이들로부터 1천만달러(추산) 정도를 모금했다. 모금책은 DNC의 재정책임자였으며 상무부 국제경제 담당 부차관보를 지냈던 존 황. 모금과정에서 외국인들에게는 정치자금을 받을 수 없다는 선거자금법을 어겼을 뿐 아니라 돈에 대한 대가로 모종의 특혜가 주어졌을지도 모른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가장 많은 돈을 낸 인도네시아의 리포그룹은 95년 미기업과 합작으로 10억달러에 달하는 대(對)중국 진출 사업을 따낸 바 있다. 둘째는 백악관숙박 모금 의혹. 클린턴은 9백38명의 유명인사나 고향친구들을 백악관으로 불러 하루 밤을 묵게 해주면서 이들에게 선거자금을 민주당에 기부토록 했다. 「백악관 숙박 모금」은 그러나 합법과 불법간의 경계가 모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셋째, 앨 고어 부통령은 「연방건물(백악관)내에서의 기부금 요청행위를 할 수 없다」는 법규정을 어기고 부통령실에서 50여 차례의 전화를 걸어 민주당에 기부금을 내도록 요청을 한 것이 문제가 됐다. 넷째, 힐러리는 자신의 비서실장이 백악관에서 중국계 미국인으로 민주당 선거자금 모금에 깊이 관여해온 자니 청으로부터 5만달러를 받은 것이 시비의 발단이다. 미 선거자금법은 역시 연방건물 안에서 선거자금 수수를 금지하고 있다. 이 선거자금 스캔들은 의회 조사단의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흑백이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측에서는 보다 정확한 조사를 위해 특별검사를 임명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재닛 르노 법무장관은 이에 부정적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