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한동고문 『당대표 경선관리 국한은 안될 말』
더보기

이한동고문 『당대표 경선관리 국한은 안될 말』

입력 1997-03-09 19:46수정 2009-09-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한국당의 李漢東(이한동)상임고문은 9일 『차기 당대표의 역할은 단순히 당내 경선관리에 국한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고문은 이날 서울 염곡동 자택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는 앞으로 이반된 민심을 추스르고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의 임기말 국정수행에 있어 당정간 긴밀한 지원을 이끌어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고문의 이같은 발언은 「당대표는 공정한 경선관리자가 돼야 한다」는 청와대와 당일각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내용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이고문은 이어 『나는 과거 당직과 정부직을 수행함에 있어 사사로운 이해관계에 얽매이지 않았으며 이같은 자세는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강조한 뒤 『당대표기용 등 일련의 문제에 대해서도 당총재의 뜻에 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연욱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