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주경마장 건설놓고 문화재 보호등 이유 마찰 불가피
더보기

경주경마장 건설놓고 문화재 보호등 이유 마찰 불가피

입력 1997-03-09 15:56수정 2009-09-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주〓김진구기자] 경주경마장 건설을 둘러싸고 고고학계가 문화재 보호를 이유로 사업에 반대하고 나섬으로써 또 한차례 마찰이 예상된다. 한국고고학회(회장 任孝宰·임효재 서울대교수)는 최근 『연간 2백억∼3백억원에 달하는 지방세 수입때문에 경주경마장 건설을 강행하는 것은 문화유산을 팔아 지방재정을 확충하려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고고학회는 다음주 중으로 기자회견을 통해 경주경마장 건설반대 입장을 밝힌 뒤 전국민서명운동 등 조직적인 반대운동을 전개해 나갈 방침을 밝히고 있다. 그러나 경주시와 다수 시민들은 경마장 조성에 따른 지방재정 확충과 지역개발 가속화 등 효과를 기대하며 경마장 건설이 반드시 관철돼야 한다는 입장. 경주시 관계자는 이와 관련, 『경마장 건설은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마권수입외에 연간 2백여만명의 관광객을 추가로 끌어들일 수 있는 사업』이라며 결코 포기하거나 지연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더구나 경마장 예정부지인 경주시 손곡동과 북천면 물천리 일대 29만평의 부지가운데 98%를 사업주인 한국마사회가 이미 매입해놓은 상태로 고고학회에서 뒤늦게 반대하고 나선 것은 납득하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상당수 주민들도 경마장 건설에 공감하고 있는 입장. 한편 경주문화재연구소가 지난해 실시한 경마장 예정부지 일대에 대한 문화재 시굴조사에서는 원삼국시대와 통일신라시대의 묘지와 토기요 등 다양한 문화재가 광범위하게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