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現정부 과학기술정책 F학점』…정부출연기관 종사자53%
더보기

『現정부 과학기술정책 F학점』…정부출연기관 종사자53%

입력 1997-03-08 11:42수정 2009-09-27 03: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출연 연구기관 종사자의 절반 이상이 문민정부의 과학기술 정책을 `낙제점'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전국과학기술노동조합(과기노조.위원장 李成雨)이 최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등 전국 24개 정부출연 연구기관 종사자 1천3백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부 과학기술정책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에서 밝혀졌다. 8일 이 조사결과에 따르면 연구원들은 현 정부의 과학기술 정책 평가점수를 묻는 질문에 7백6명(52.8%)이 F학점 4백49명(33.5%)이 D학점이라고 대답, 전체의 86.2%가 낙제점으로 평가하고 있는 반면 C학점은 1백62명(12.15) B학점과 A학점은 18명(1.4%)과 2명(0.1%)에 불과했다. 또 정부출연 연구기관의 경영진에 대한 평가에서는 D학점이라는 응답이 4백18명(31.2%)로 가장 많았고 C학점 3백87명(28.9%) F학점 3백40명(25.4%) B학점 1백56명(11.7%) A학점 14명(1.0%)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과학기술정책 문제 해결을 위해 과기노조가 해야할 일로는 4백13명(30.9%)이 `정부 과학기술정책에 대한 신속한 분석과 대안제시'를 꼽았고 ▲국가 연구개발체계 개선과 출연기관 역할과 임무 정립 3백61명(27.0%) ▲임금인사제도 개선과 합리적인 노사관계 정착 2백97명(22.1%)▲과학기술계 출연기관의 운영제도 개선과 내부혁신 2백40명(17.9%) 등이다. 과기노조의 한 관계자는 "과기정책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는 그동안 정부가 기관통폐합과 민영화, 원자력사업 강제이관 등 민감한 사안들을 정부출연 연구기관 종사자의 의견수렴없이 추진해 온 것에 대한 과학기술계의 실망감이 표현된 것"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